메뉴

전체기사

전체기사

전체

오피니언

정치

경제

문화

사회

교육

스포츠

생활

지역

구인/구직

인사

【영상뉴스】 ‘2023 WSL 시흥 코리아오픈 국제서핑대회’ 개막
- 월드서프리그 최초 인공파도 풀 대회 큰 관심
- 11개국 140명 참가한 세계 최고 권위 서핑대회
- 임병택 시장, “대한민국의 해양레저스포츠 견인해 세계적인 해양레저 관광 도시로 발전할 것”
조민환 기자   |   2023.11.18 [04:04]

▲ 17일 임병택 시장이 ‘2023 WSL 시흥 코리아오픈 국제서핑대회’ 개막식에서 인사발을 하고 있다



[골든타임즈=조민환 기자] 시흥시 거북섬 웨이브파크에서 17일 ‘2023 WSL 시흥 코리아오픈 국제서핑대회’가 개막했다.

 

이번 대회는 시흥시가 주최하고, 시흥시체육회와 OBS가 공동 주관하며, 문화체육관광부와 경기도, 시흥시의회, 시흥웨이브파크가 후원했다.

 

한국을 비롯해 미국, 스웨덴, 영국, 일본, 프랑스 등 총 11개국 140명(선수 118명, 운영진 22명)이 참가한 이번 월드서프리그(World Surf League, WSL) 대회는 1976년 출범 이후 세계 각국에서 180회 이상 개최됐으며, 올림픽 출전권을 부여하는 세계 최고 권위의 서핑대회다.

 

‘2023 WSL 시흥 코리아오픈 국제서핑대회’는 3단계로 구분되는 퀄리파잉 시리즈(QS) 1000, 3000, 5000 중 3000포인트 대회로, 2020 도쿄 올림픽에 이어 2024 파리 올림픽에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서핑 종목의 출전을 위한 포인트를 획득할 수 있다.

 

특히 이번 대회는 시흥시가 대회 유치에 성공해 국내에서는 처음 열리는 데다, 월드서프리그 최초로 인공파도 풀에서 열리는 대회여서 관심이 크다.

 

대회는 17일부터 19일까지 사흘간 치러진다. 17일 첫날에는 ▲QS 3000포인트 대회인 숏보드 종목의 남자부, 여자부 경기와 ▲QS 1000포인트 대회인 롱보드 종목의 남자부, 여자부 1차 예선전이 치러졌다. 18일 2차 예선전에 이어, 19일 결승전이 펼쳐진다. 이후 폐회식으로 대회가 막을 내린다.

 

국내 선수는 지난 11일 웨이브파크에서 치러진 시흥시체육회장배 전국서핑대회에서 입상한 12명의 서퍼가 WSL 본선 16강에 참여했다.

 

국내외 선수단과 WSL 대회 운영진, WSL 유치를 축하하기 위해 방문한 내외빈과 시민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개막식은 오후 6시 웨이브파크 밖 메인무대에서 열렸다.

 

개막식 행사에 이어 ‘WSL 시흥 코리아오픈 국제서핑대회 유치’를 기념하는 시민음악회가 진행됐다.

 

18일에도 시민음악회가 이어지고, 다양한 체험 행사가 진행돼 관람객들에게 즐거운 시간을 선사한다.

 

개막식에서 임병택 시흥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날씨가 이렇게 추워질 줄을 몰랐다. 그래도 자리를 지켜주는 내외빈과 모든 시민에게 감사드린다”며 “눈이 내리는 추운 날씨임에도 아름다운 파도를 가르며 기량을 뽐내주는 선수들을 보고 감격했다”고 했다.

 

이어 임 시장은 “대한민국 최초의 WSL 국제대회를 유치하기 위해 노력해준 모든 분에게 감사를 드린다”며 “시흥시는 시화호와 함께 대한민국의 해양레저스포츠를 견인해 세계적인 해양레저 클러스터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하고, 해양레저 관광 도시로 발전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송미희 의장은 축사를 통해 “오늘 이곳 거북섬에서 이렇게 멋진 세계의 서퍼들과 시간을 보낼 수 있어서 감사하고 영광”이라며 “이 대회를 준비한 모든 분의 열정에 감사드린다. 파도를 파고 나르는 멋진 서퍼들을 열심히 응원하고 시흥시의회에서 서핑 활성화를 위해서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골든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