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전체기사

전체

오피니언

정치

경제

문화

사회

교육

스포츠

생활

지역

구인/구직

인사

경기도의회 김진경 의원, 청소년 동아리 축제 지원 필요성 강조
청소년 동아리 축제 활성화를 통해 더 많은 청소년들이 함께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해야
조민환 기자   |   2023.11.30 [20:30]

▲ 경기도의회 김진경 의원


[골든타임즈=조민환 기자] 경기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 김진경 의원(더불어민주당, 시흥3)은 28일 경기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 회의실에서 평생교육국을 대상으로 진행된 2024년도 경기도 예산안 심사에서, 청소년 동아리 축제가 활성화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경기미래교육캠퍼스 활성화 사업은 경기미래교육캠퍼스 인지도 제고 및 도민 이용객 확대, 캠퍼스 활성화를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고자 연간 상설 행사 운영, 어린이날 및 반려동물 등 테마 행사를 추진하는 사업이다.

김진경 의원은 “연간 상설 행사 운영에 9백만 원씩 50회로 4억 5천, 어린이날 및 반려동물 등 테마행사를 진행하는데 2천만 원씩 6회로 1억 2천, 소모성 재료비, 홍보비 등의 일반운영비로 1억까지, 총 6억 7천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인데 행사라는 것이 단순히 횟수만 자주 한다고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것이 아니다”라며 “결국엔 질적으로 얼마나 효과성이 높은지, 도민들의 니즈에 부합하는지가 관건이라고 보는데 지금 사업설명서만 보면 양으로 승부한다는 생각이 먼저 드는 것이 사실이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표했다.

심영린 평생교육국장은 “양만이 아니라 질적으로도 사업을 향상시켜야 할 필요가 분명히 있다”며 “경기미래교육캠퍼스가 새로운 것들을 시도해 보는 단계이므로 본 사업을 기반으로 내년에는 좀 더 잘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행사는 어설프게 하면 예산만 낭비할 뿐 하지 않느니만 못하기 때문에 계획부터 사후 평가에 이르기까지 체계적으로 따져보아야 한다고 본다”며 “지난 9월부터 11월까지 진행된 토요상설행사의 경우, 1회 행사당 많게는 만여 명에서, 적게는 600명대에 이르기까지 행사의 성격에 따라 참여 인원이 천차만별인 것을 확인할 수 있었는바 정기적인 수요조사도 받고 만족도 조사도 실시하여 보다 많은 이들이 원하는 사업이 다양하게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단순히 행사나 프로그램만을 문어발처럼 늘리는 것이 맞는 방법인지에 대해서는 다시 한번 심도 깊은 고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골든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