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전체기사

전체

오피니언

정치

경제

문화

사회

교육

스포츠

생활

지역

구인/구직

인사

민주당 경기도당 “수원지검 경기도청 압수수색 재개…‘검사탄핵’에 대한 보복인가”
서울의 봄 영화 속, 군사정권 부역자들의 말로를 상기해야
조민환 기자   |   2023.12.04 [22:01]

▲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깃발     ©골든타임즈


 


[골든타임즈=조민환 기자]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위원장 임종성, 광주을) 대변인단은 4일 논평을 내고 수원지검의 경기도청 압수수색과 관련 “윤석열 대통령과 검찰은 정적제거와 정권 유지를 위한 권력 사적 남용을 당장 멈추라”면서 “서울의 봄 영화 속 군사정권 부역자들의 말로가 어떠했는지 똑똑히 기억하기 바란다”고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도당은 “수원지검의 도를 넘은 경기도청 압수수색이 재개되고 있다. 도정은 또다시 멈춰섰고 피해는 고스란히 도민의 몫으로 돌아간다”며 “시점 상 이정섭·손준성 검사탄핵에 대한 보복이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도당은 “수원지검은 이재명 대표 죽이기에 혈안이 돼 민생수사는 완전히 내팽개치고 있는 장본인”이라며 “올해 8월 기준 수원지검에 접수된 지 3개월이 넘은 미제사건은 1만4200여건. 18개 지검 가운데 가장 많은 규모로 집계됐다. 모두 이재명 대표의 ‘없는 죄 만들기’에 수사 인력이 총동원되면서 벌어진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억울함을 푸는 것이 검찰의 존재 이유이자 책무’라고 말한 이원석 검찰총장의 말은 허언이냐”며 “‘공정한 검찰, 국민의 검찰’을 만들겠다던 윤석열 검찰총장의 약속은 대통령이 된 후에는 ‘보복의 검찰, 윤석열의 검찰’로 변한 것이냐”고 비난했다.


이어 도당은 “신고 건수만 400건을 넘긴 수원 전세사기 사건은 언제 수사할 것이고 김건희 여사의 주가조작 사건이나 명품백 뇌물 수수 의혹은 수사할 의지나 있냐”며 “윤석열 대통령과 검찰은 정적제거와 정권 유지를 위한 권력 사적 남용을 당장 멈추고 검찰의 권력은 윤석열 대통령이 아닌 국민을 위해 존재함을 잊지 말라”고 경고했다.


또 “과거 독재 권력의 몰락에는 국민의 무서운 심판이 있었음을 상기하라”면서 “ 국민의 손으로 바로 세운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검찰 정권의 한낱 칼춤에 무너지지 않을 것”이라면서 “휘발된 검찰의 업무추진비 영수증은 언제 다시 살아날지 국민들은 궁금해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골든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