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전체기사

전체

오피니언

정치

경제

문화

사회

교육

스포츠

생활

지역

구인/구직

인사

2024 하나은행 코리아컵 1~4라운드 대진 완성
김정아 기자   |   2024.02.23 [18:53]

▲ 하나은행 코리아컵 1~4라운드 대진


[골든타임즈=김정아 기자] 아마추어와 프로를 망라해 최고의 구단을 가리는 코리아컵의 1~4라운드 대진이 확정됐다.

2024 하나은행 코리아컵 1~4라운드 대진추첨식이 23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진행됐다. FA컵 대진추첨식은 유튜브 KFATV_LIVE를 통해 생중계됐다. 경기 일정과 시간은 대회 규정에 따라 추첨 이후 협회에서 지정해 공지할 예정이다.

KFA는 올해부터 기존 FA컵의 명칭을 코리아컵으로 바꾸기로 했다. 대한축구협회는 지난 1996년 대회를 창설하면서 FA컵이라는 명칭을 사용했으나 이는 잉글랜드의 FA컵과 같아 혼란을 야기하고, 대한민국 축구대회의 정체성이 드러나지 않아 명칭 변경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결국 KFA는 여러 차례 논의 끝에 한국 축구를 대표한다는 의미와 상징성을 고려해 ‘코리아컵’으로 이름을 바꿨다.

이번 코리아컵에는 총 59팀이 참가한다. K리그1 12팀, K리그2 13팀, K3리그 15팀, K4리그 11팀, 그리고 지난해 K5리그 상위 8개 팀이다. 1라운드부터 8강전(5라운드), 그리고 결승전은 단판 승부로 진행되며 준결승만 홈앤드어웨이로 치러진다. 단, 대회 사정에 따라 준결승도 단판 경기로 치러질 수 있다.

1라운드는 3월 9일과 10일, 2라운드는 3월 23일과 24일에 열린다.

추첨은 1라운드부터 4라운드까지 순차적으로 진행됐다. 1라운드에는 K5리그 8팀, K4리그 11팀, K3리그 하위 12팀이 참가한다. 이 중 K3리그 4위를 차지한 울산시민축구단은 부전승으로 다음 라운드 진출이 확정됐다.

2라운드는 1라운드에서 승리한 16팀과 K3리그 상위 3팀, K리그2 13팀까지 32팀이 참가한다. K리그2 팀 중 부산아이파크는 1라운드를 부전승으로 통과한 K3 울산시민축구단과 맞붙게 됐다.

3라운드는 2라운드에서 승리한 16팀과 AFC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하지 않는 K리그1 8팀이 참가한다. 2라운드부터 참가하는 서울이랜드가 첫 경기를 승리할 경우 3라운드에서 FC서울과 맞붙게 돼 ‘서울 더비’가 성사될 수 있다.

16강전(4라운드)부터 3라운드에서 승리한 12팀과 AFC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하는 K리그1 4팀(광주FC, 울산HD, 전북현대, 포항스틸러스)이 참가해 진검 승부를 벌인다. 8강전(5라운드)은 추첨 없이 4라운드 경기 번호에 따라 미리 배정된 대로 경기를 벌인다. 4강전(6라운드)과 결승전(7라운드) 대진은 추후 다시 추첨할 예정이다.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골든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