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전체기사

전체

오피니언

정치

경제

문화

사회

교육

스포츠

생활

지역

구인/구직

인사

“구리 유통종합시장 임대보증금 제도 환원 시급”
구리시의회 신동화 의원, ‘구리 유통종합시장 관리·운영조례’ 개정 추진
조민환 기자   |   2024.02.28 [05:52]

▲ 신동화 의원     ©골든타임즈

 

[골든타임즈=조민환 기자] 구리시의회 신동화 의원은 “구리 유통종합시장내 시민마트(구 엘마트)의 대부료 및 관리비 체납액이 무려 46억 원을 넘어섰다”며 “지난 2020년에 조례개정을 통해 사라졌던 임대보증금 제도의 환원 등 제도개선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26일 밝혔다.

 

신 의원은 “구리 유통종합시장내 시민마트(구 엘마트)가 지난 2021년 1월에 점포 대부계약을 체결한 이후 현재까지 7개월 동안 46억 원에 달하는 대부료를 체납하고 있을 뿐 아니라, 물품 대금 미지급 및 인원 감축 등으로 지역 경제에 심각한 불안 요소가 되고 있다”며 “이를 정상화하는 것이 매우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 구리 유통종합시장내 시민마트 공산품 진열장이 텅비어있다.



신 의원은 “시민마트(구 엘마트)를 직접 방문해보니 고장 난 무빙워크도 방치되어 있고, 공산품 진열대에는 텅 빈 곳이 여기저기 눈에 띄었다”며 “정상화를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어 신 의원은 “임대보증금 제도의 조속한 환원과 함께 ‘구리유통종합시장 대부 동의안’을 꼼꼼하게 점검하여, 이러한 사태의 재발을 방지할 수 있는 다양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신 의원은 “임대보증금 제도를 환원시키는‘구리 유통종합시장 관리·운영조례’개정안을 준비하고 있다”며, 이를 위해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법 등에 대한 입법 자문이 마무리되는 대로 본회의에 상정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골든타임즈. All rights reserved.